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국가가 책임진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의 도입시기와 부작용에 대한 질문에 답변했다.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진행한 새해맞이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도입 시기가 늦지 않았다”며 “정부가 부작용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이라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백신 부작용 문제를 제기한 질문에 대해 방역 당국이 백신을 도입하는 계약 체결에 있어 신중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또 한국에서 접종 시행되는 백신의 안정성에 대해서도 안심해도 된다고 밝혔다.


한국은 백신 접종 과정에서 생기는 외국의 부작용 사례들을 충분히 분석하고 있으며 그 점에 대비해 접종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백신 접종 부작용에 대한 안전장치를 묻는 질문에는 “심각한 부작용에 있어 전적으로 한국 정부가 책임을 지게 된다”고도 말했다.

이하 전문

▲ 대통령님께서 백신을 2월 말 3월 초에 보급이 가능하실 것이라고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한국이 조금 더 빨리 백신을 확보해서 일상생활으로 돌아갈 수 있었을 텐데, 이 결정에 대해서 혹시 후회하시는 점이 있는지 여쭙고 싶습니다.

=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 백신은 충분히 빨리 도입이 되고 있고, 또 충분한 물량이 확보가 됐습니다. 여러 가지 처음 개발되는 백신이기 때문에 여러 백신을 이렇게 고르게 구입함으로써 위험도 분산시켰습니다. 또 백신 접종에 시간도 걸리고 또 백신의 유통 기간도 있기 때문에 분기별로 순차적으로 도입을 해서 2월부터 시작해서 대체로 한 9월까지는 접종이 필요한 국민들의 일차 접종까지는 다 마칠 계획이고 그 쯤 되면 대체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일부 남은 2차 접종, 그리고 접종에서 누락된 분들이 4분기에 이렇게 접종을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거의 완전하게 형성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접종의 시기라던지 그 다음에 집단 면역의 형성 시기, 이런 면에서 다른 나라들하고 비교해보면 한국은 결코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를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지금 백신 첫 접종이 2월 말 또는 3월 초 이렇게 될 거라는 것은 우리 방역 당국이 이미 밝힌 바가 있는데, 지금으로서는 코박스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렇게 될 경우에는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에 접종 시기가 조금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를 받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 협의중이기 때문에 확정된 것은 아닙니다. 저는 가능성이라고만 말씀드리겠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방역 담국에서 상세한 백신접종대응 계획을 세워서 국민들께 보고를 드릴 것입니다.

국민들께 한 가지 당부말씀 드리자면, 정말 지금 어려운 시기를 이렇게 견디고 계십니다. 그러나 오늘 확진자수가 300명 대로 더 내려왔듯이, 지금 3차 유행이 꺾이고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올 이번 한 주 동안 거의 400명대, 또는 그 이하로 유지할 수 있다면 방역의 단계로 조금 더 완화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렇게 기대하고 있습니다. 긴장을 놓치지 마시고, 조금만 더 이 시기를 견뎌주시고 이겨내주시면 바로 다음 달부터는 우리가 백신접종을 시작할 수 있고 치료제도 사용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가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앞서서 방역에서 성공을 거두고 위기를 극복하는, 그래서 일상과 경제를 빠르게 회복시킬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국민들께 조금 더,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십사라는 당부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